수원시 승격 70년 유니폼 입는 kt wiz

내달 7일 SK 와이번스 홈경기… 염태영 시장·조명자 시의장, 시구·시타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08-30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2901002178700104521
'이겨야 할텐데….'

프로야구 수원 kt wiz가 다음 달 7일 인천 SK 와이번스와의 홈 경기에서 연고지인 수원시 승격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된 프로축구 수원FC의 유니폼과 디자인이같은 복장을 착용하고 경기에 나선다.

기존 정조대왕 유니폼을 변형해 '수원'을 아로새긴 디자인의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서는 리그 6위 kt는 선두 SK를 상대로 필승 의지를 다지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조명자 수원시의회의장이 기념 시구와 시타자로 나선다. kt wiz 홈페이지와 구단 공식 애플리케이션 위잽을 통해 1루측 응원지정석, 내야지정석, 하이파이브존, K쇼핑존 좌석을 예매한 팬 3천명은 수원시 승격 70주년 기념 티셔츠와 깃발 세트를 받을 수 있다.

시 승격을 기념한 유니폼을 입고 승리를 목표로 한 kt이지만, 공교롭게도 수원 연고 프로 팀이 해당 유니폼을 입고 나선 경기에서 전부 패했다.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은 지난 10일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서 0-1로 졌다. 지난 17일에는 수원FC가 안산그리너스FC와 치른 홈 경기에서 2-3으로 분패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하필 리그 최강인 SK와의 경기인데, 홈경기를 멋진 승리로 장식해 징크스로 작용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