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추석 연휴 종합대책 추진… 민생분야 종합대책 마련

장철순 기자

입력 2019-09-03 10:23: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부천시가 시민들이 쾌적하고 편안한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추석 연휴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물가안정, 소외계층 이웃돕기, 재난상황, 귀성객 특별교통 등 총 12개 민생분야에 대해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자치분권과 총괄로 1일 29명씩 총 9개 반 116명으로 구성된 근무반을 편성, 운영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올해 추석에는 지난 7월 광역동이 출범해 동의 현장민원 처리 기능이 강화되면서 긴급도로민원, 하수민원 등 신속한 처리가 가능해진 점이 특징이다.

시는 훈훈한 나눔의 명절 분위기 조성을 위해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저소득층 등 2천400여세대에 쌀, 생필품 및 부천페이 등을 지원한다. 또 지난 2일부터 오는 15일까지 생활안정 대책반을 운영해 성수품 등 물가를 모니터링하는 한편 전통시장 및 부천페이 이용 홍보 캠페인을 실시해 지역 경제의 활력을 높일 계획이다.

시민들이 쾌적한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생활쓰레기는 추석 당일(13일)과 다음날(14일)을 제외하고 정상 수거하며 청소대책 자체상황실(032-625-3182)을 운영해 민원을 사전 예방한다. 수돗물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24시간 비상급수대책 상황실(032-625-3326)을 운영한다.

보행자 안전과 원활한 교통 흐름을 위한 주정차지도대책반(032-625-9040)을 운영한다. 인도, 횡단보도 등 안전을 위협하는 차량을 중심으로 현장 계도 및 단속을 실시하고 시민들의 성수품 구매 편의를 위해 전통시장 주변은 7일부터 16일까지 단속을 완화한다.

시는 추석 연휴 귀성·귀경객으로 인한 교통수요 증가에 대비하여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하고 시내·시외버스 예비차를 운행하며, 귀경객 수요에 따라 대중교통을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할 계획이다.

의료기관 이용과 의약품 구입에 불편함이 없도록 171개 의료기관과 비상 진료체계를 가동하고, 연휴 기간 비상진료 병·의원 및 휴일지킴이 약국을 지역별로 지정·운영한다. 응급진료기관 및 휴일지킴이 약국 명단은 응급의료정보센터(www.e-gen.or.kr)와 부천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석상균 자치분권과장은 "올해 7월 광역동 시행 이후 처음 맞이하는 명절이다. 연휴 기간 광역동 비상근무 체계를 강화해 신속하게 민원을 처리하고, 비상대책반을 운영해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비상진료 기관 등 추석 연휴 종합대책은 부천시 홈페이지(www.bc.go.kr)에서 확인하면 되며 연휴 기간 부천시콜센터(032-320-3000)는 정상 운영한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장철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