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김포시와 시의회의 이상한 거래

김우성

발행일 2019-09-04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0301000220900010391
김우성 지역사회부(김포) 기자
김포시와 김포시의회 간 거래가 성립됐다. 지난 2일 시는 정책자문관 개인정보 유출자에 대한 수사의뢰를 철회했고, 시의회는 정책자문관 문제를 거론하려던 시정 질의를 백지화했다. 윈윈이다.

그런데 거래 상대가 엉뚱하다. 앞서 시는 수사의뢰가 시의회를 겨냥한 것이라는 지적을 일축하며 공직기강 확립 차원에서 의뢰했다고 못 박은 바 있다. 구체적으로 "개인정보 누출은 공직자 기강해이 중 대표적인 범법행위"라고까지 표현했다. 시청 공무원들을 수사선상에 올리려 했다는 의미다.

이 주장대로라면 수사의뢰 철회 여부를 놓고 협의할 상대는 시의회가 아닌 공무원노조였다. 그럼에도 시는 시의회에 수사의뢰 철회를 약속했고, 또 시의회는 이를 받아들이며 시정감시를 포기했다. 경찰 수사라는 칼날에 숨죽이고 있던 공무원들로서는 허무할 노릇이다.

이번 사태는 정책자문관 A씨가 근무시간에 당구 레슨을 받았다는 보도로 시작됐다. 시의회가 시에서 건네받은 자료를 토대로 A씨의 초과근무수당 등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자 시는 A씨의 개인정보 유출자를 찾아달라며 수사를 의뢰했다. 시의회에 자료를 제공한 부서가 수사의뢰를 담당해 '시의원 겨냥설'이 불거졌다.

하지만 애초부터 시의회는 사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은 듯하다. 시에서 수사를 의뢰했다는 첫 보도가 나오고 파문이 커지던 지난달 15일 저녁, 시의원들은 시 고위간부와 어울려 당구를 즐기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로부터 5일 뒤 시의회는 적당히 유감을 표명했고, 얼마 후에는 시민원탁회의에 불참하는 것으로 적당히 불만을 드러냈다. 시의원들은 정작 원탁회의 다음 날 정하영 시장이 소집한 선출직공직자협의회에는 참석했다. 도시철도 관련 중요사안을 논할 것이라고 알려진 터라 적당히 여론을 살피며 참석해야 했을 것이다.

시의회는 결국 시와 거래를 트면서 적당히 사태를 봉합했다. 견제기능이 무너진 김포는 그렇게 오늘도 적당한 하루가 흘러가고 있다.

/김우성 지역사회부(김포) 기자 wskim@kyeongin.com

김우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