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난 임금체불 커진 한숨 '빈곤한 추석'

김태양·배재흥 기자

발행일 2019-09-04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8월기준 인천 1만3591명 피해 신고
경기 남부 상반기 1198억 지급 안돼
작년보다 증가 명절쇠기 '걱정'만
고용청등 11일까지 청산 집중지도


인천·경기지역 임금체불 피해가 커지면서 추석을 앞둔 노동자들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

인천 서구의 한 업체에서 시설관리 업무를 하는 A(42)씨는 코앞으로 다가온 추석만 생각하면 한숨이 나온다.

회사에서 지난 7월과 8월 두 달째 월급을 지급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회사로부터 받아야 하는 월급만 약 500만원. 사측에서는 직원들에게 사정을 설명하고 추석이 오기 전까지 밀린 임금을 지급하겠다고 했지만, 약속이 지켜질지 걱정이 크다.

A씨는 "추석에 명절 선물을 사 들고 고향에 내려가서 부모님에게 용돈도 드리고 즐겁게 보내야 하는데, 지금 상황에서는 걱정만 가득하다"며 "밀린 월급이 입금되기 전까지 마음을 놓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하남시 미사강변도시의 한 주상복합아파트 공사현장에서는 지난달 26일 일하던 노동자 2명이 현장에 설치된 타워크레인에 올라가 "건설사가 밀린 임금을 즉시 지급하라"고 주장하며 고공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3일 고용노동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인천시에서 체불임금 피해 신고를 접수한 노동자는 1만3천591명이다.

동기간 대비 2017년 1만3천151명, 2018년 1만3천238명으로 최근 3년간 매년 증가하고 있다. 체불임금 액수도 지난 2017년 436억원에서 2019년 571억원으로 100억원 이상 증가했다.

고용노동부 경기·성남·안양·안산·평택지청 등 경기 남부지역의 경우 올해 상반기 체불임금 액수는 1천198억원이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체불 임금액 보다 3.24% 증가한 수치다.

중부지방고용노동청과 인천북부고용노동지청, 경기고용노동지청 등은 오는 11일까지 '체불임금 청산 집중 지도기간'으로 정하고, 체불임금 예방과 청산활동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 미·중 무역전쟁 등 대내외적 변수에 따라 체불임금이 예년보다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고액 집단 체불에 대해서는 직접 현장을 지휘·감독하고 체불 청산을 고의적으로 지연하거나, 상습적으로 체불하는 사업주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정하게 사법 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태양·배재흥기자 ksun@kyeongin.com

김태양·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