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대명항, 남북교류 거점으로" 국가어항 지정 급물살

김성주·김우성 기자

발행일 2019-09-05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명항 전경
김포시는 경기도 최북단 항구인 대명항이 '국가어항'으로 지정되면 남북교류의 거점항으로 개발한다는 복안이다. 100척 이상 정박이 가능한 김포 대명항 전경. /김포시 제공

도의회 주민간담회서 계획 밝혀
선정 땐 국비 최소 500억원 투입
침체된 경제·관광 활성화 '기대'

경기도 최북단 항구인 김포 대명항의 '국가어항' 지정이 가시화하고 있다. 지정이 되면 500억원이 넘는 국비가 투입될 예정인 가운데, 김포시는 대명항을 남북교류의 거점항으로 개발한다는 복안이다.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는 지난 3일 오후 대명항 내 김포어촌계 회의실에서 '대명항 발전방향 모색을 위한 주민 간담회'를 개최하고 대명항 국가어항 추진계획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농정해양위 박윤영 위원장과 백승기·성수석 부위원장, 김철환 도의원을 비롯해 경기도 박승삼 농정해양국장과 이상우 해양수산과장, 정하영 김포시장, 두철언 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이 참석했다.

또 최영필 김포어촌계장, 이화순 김포어촌계부녀회장, 민준홍 대명항상가번영회장 등 주민대표들도 동석했다.

어촌어항법에 따르면 국가어항에 지정되기 위해서는 외래어선 이용빈도 110회 이상, 어선 이용빈도 5천회 이상이 돼야 한다.

도는 지난해부터 사업비 44억원(국비 28억원·도비 16억원)을 투입해 대명항을 준설하고 있으며, 대명항 갯벌 퇴적 원인 규명과 방지대책 수립을 위해 기본계획 용역을 진행 중이다.

이날 박승삼 농정해양국장은 "대명항을 대북교류 및 한강하구 거점항으로 개발하기 위해 국가어항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며 "지정이 되면 기반시설 조성에 최소 500억원의 국비가 투입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상우 과장은 "대명항을 평화누리길과 연계한 관광어항으로도 개발하려 한다"면서 "대명항은 국가어항 지정에 필요한 모든 기준을 충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하영 시장은 "대명항은 예로부터 한양을 지키는 국방요새이자 물류수송의 주요한 항구였는데 각종 접경지 규제로 뱃길이 끊겨 어민들의 생계마저 위협받고 있다"며 "국가어항 지정은 남북평화시대 남북교류의 거점항구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주차장 시설이 부족해 주말이면 입구부터 교통체증이 심각하지만, 국가어항에 지정되면 기반 인프라 조성이 가능해진다. 주민, 어민, 상인, 김포시가 합심해 국가어항 지정에 총력을 기울이자"고 강조했다.

한편 도는 올해 7월 해양수산부에 대명항 국가어항 지정을 신청했으며, 2020년 2월 지정 여부가 결정된다.

/김성주·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김성주·김우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