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가드 정재홍, 심정지로 사망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9-09-05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프로농구 SK 가드 정재홍, 3일 심정지로 사망
프로농구 SK 나이츠의 가드 정재홍(사진)이 3일 3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SK는 3일 "정재홍이 오후 10시 40분께 갑작스러운 심정지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정재홍은 손목을 다쳐 수술을 위해 3일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했다. 수술은 4일로 예정돼 있었다.

3일 저녁 식사를 마친 후 휴식을 취하던 그는 갑작스레 심정지를 일으켰다.

병원에서 3시간가량 심폐 소생술을 진행했으나 맥박은 돌아오지 않았고 결국 사망했다. 빈소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7호실이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