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한달여만에 2,000선 회복…외인·기관 동반 매수

연합뉴스

입력 2019-09-05 15:49: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0501000457400022131.jpg
코스피가 16.22포인트 상승하며 2,000선을 넘어 2,004.75로 장을 마감한 5일 오후 서울 중구 KEB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5일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에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6.22포인트(0.82%) 오른 2,004.75에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종가 기준으로 8월 1일(2,017.34) 이후 한달여 만에 2,000선을 회복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5.09포인트(0.26%) 오른 1,993.62에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이어가며 장중 한때는 2,015.39까지 올랐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천885억원, 925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은 2천833억원을 순매도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홍콩 송환법 철회,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 재개 결정 등 대외 불확실성 완화로 투자심리가 개선되는 추세"라며 "IT업종에 외국인 매수세가 집중된 가운데 삼성전자가 3% 이상 오르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는 삼성전자(3.63%), SK하이닉스(3.75%), LG화학(1.09%), LG생활건강(0.32%) 등이 올랐다.

현대차(-0.39%), NAVER(-2.65%), 현대모비스(-1.60%), 셀트리온(-2.09%), 신한지주(-0.73%), SK텔레콤(-1.05%) 등은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68포인트(0.58%) 오른 632.99로 마감했다.

종가 기준 지난 7월 26일(644.59) 이후 최고치다.

지수는 전장보다 3.88포인트(0.62%) 오른 633.19에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유지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1천61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04억원, 811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는 헬릭스미스(4.95%), CJ ENM(2.18%), 펄어비스(0.81%), 휴젤(1.93%), SK머티리얼즈(0.61%) 등이 올랐다.

셀트리온헬스케어(-0.54%), 케이엠더블유(-5.91%), 메디톡스(-0.80%), 스튜디오드래곤(-1.07%) 등은 내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