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라운드 첫판부터 덜미… '먹구름' 낀 이성열號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9-09-06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슈퍼라운드 첫 경기 패배한 한국
고개숙인 선수들-5일 오후 부산 기장군 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WBSC U-18 야구월드컵)' 슈퍼라운드 한국과 대만의 경기가 한국의 2-7 패배로 끝났다. 경기 종료 뒤 한국 선수들이 그라운드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만에 2-7 완패 1승2패 '벼랑 끝'
남은 2경기 모두 이겨야 결승 진출
오늘 일본·내일 미국 차례로 대결
"아직 안끝났다… 실력 보여줄것"


11년 만에 세계 정상을 노리는 한국 청소년 야구 대표팀이 슈퍼라운드 첫판에서 대만에 완패하며 벼랑 끝에 몰렸다.

이성열(유신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5일 부산 기장군 현대차 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18세 이하) 슈퍼라운드 첫 경기에서 대만에 2-7로 졌다.

이에 2008년 캐나다 에드먼턴대회 11년 만의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은 슈퍼라운드 첫판에서 대만에 덜미를 잡히며 1승 2패가 돼 우승의 꿈에서 멀어졌다.

슈퍼라운드는 A·B조 1∼3위 팀이 진출해 조별 리그 전적을 안고 상대 조에서 올라온 세 팀과 대결하는데 누적 성적 상위 두 팀이 결승전을 치른다.

A조에선 우리나라를 비롯해 캐나다, 호주, B조에서는 일본, 미국, 대만이 슈퍼라운드 진출 티켓을 획득했다.

호주가 2승, 한국·일본·미국·대만이 각각 1승 1패, 캐나다가 2패를 안고 슈퍼라운드 레이스를 시작했다.

결승 진출을 위해서는 최소 3승 2패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 한국은 남은 두 경기를 모두 승리해야 한다.

이성열 감독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한·일전에서 우리의 실력이 어느 정도인지 보여주겠다"며 "내일 한일전은 소형준이 선발로 등판하고, 오늘 (선발로 2이닝만) 던진 허윤동과 이승현 등 좌완 투수를 비롯 최준용을 최대한 활용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6일 일본, 7일 미국과 차례로 대결한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