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 류현진 등판일정 변경, 볼티모어 원정 경기 결장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9-07 09:55: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0701000552000026951.jpg
LA다저스 류현진 등판일정 변경. 사진은 지난 4일 콜로라도전에서 역투하는 류현진. /AP=연합뉴스

최근 부진의 늪에 빠진 LA다저스 류현진이 휴식을 취하며 등판 일정을 변경했다.

MLB닷컴의 켄 거닉 기자는 7일(한국시간)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과 인터뷰 내용을 전하며 류현진이 다음 선발 로테이션에서 빠진다고 전했다.

지난 5일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던 류현진은 오는 11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이 휴식을 취하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

지난달 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까지 12승 2패 평균자책점 1.45의 특급 피칭을 펼치던 류현진은 지난달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부터 부진을 겪었따.

최근 4경기에서 모두 6이닝 미만, 3자책점 이상으로 부진했고, 시즌 평균자책점(방어율)은 2.45로 크게 올랐다.

일각에선 류현진이 체력 문제를 겪고 있다고 분석했다.

류현진은 미국 진출 첫해인 2013년(192이닝) 이후 처음으로 올 시즌 160이닝 이상을 던지고 있는데, 이 여파가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류현진은 공식 인터뷰를 통해 "체력적으론 문제없다. 밸런스가 흔들린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체력 문제를 의심하는 목소리는 작아지지 않았다.

류현진은 선발 로테이션을 한 차례 거른 뒤 컨디션에 맞춰 다음 등판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