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태풍 '링링' 북상, 잠실 LG-두산·수원 SK-kt 경기 강풍 취소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9-07 14:40:1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0701000558400027341.jpg
태풍 '링링'이 북상하면서 LG-두산 경기가 강풍으로 취소됐다. 사진은 올 시즌 처음 비로 프로야구 전 경기가 취소된 지난 7월 1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 방수포가 덮여 있다. /연합뉴스

태풍 '링링'이 북상하면서 LG-두산 경기가 강풍으로 취소됐다.

태풍 '링링'이 수도권으로 북상하면서 7일 오후 5시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두산 베어스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개최하려 했던 SK 와이번스-kt wiz의 경기가 강풍으로 취소됐다.

수원 경기는 예비일인 24일에 열리고 잠실 경기는 추후 편성될 예정이다.

경기는 추후 편성될 예정이다.

강풍 취소는 지난해 3월 20일 사직 롯데 자이언츠와 기아 타이거즈의 시범경기 이후 처음이다.

정규시즌 경기로는 2014년 8월 4일 광주 기아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 경기 이후 약 5년 만이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