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관광객과 신명나는 무대 '얼쑤~ 좋다'

박현주 기자

발행일 2019-09-09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부평풍물대축제 27~29일 개최
젊은 명인전·길거리공연등 진행


올해로 23회를 맞은 부평풍물대축제가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인천시 부평구 부평대로와 신트리공원, 부평아트센터 등에서 열린다.

올해 축제엔 시민들이 참여하고 체험하는 다양한 행사가 마련되고, 거리 행사와 공연이 확대 운영된다.

개막식은 28일 오후 7시 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부평역 일대 메인 무대에서 진행된다. 이날 무대에는 생동감크루, 아라무용단, IN풍류 등이 출연하는 공연이 이어진다. 축제 기간에는 공연예술축제와 거리예술축제, 연계 행사가 열린다.

공연예술축제는 전통연희마당 '판', 창작연희페스티벌, 청출어람 젊은 명인전, 해외초청공연이 펼쳐진다. 거리예술축제는 시민참여 퍼포먼스, 인천구립풍물단 연합전, 부평시민생활문화축제 등으로 구성되며 연계행사는 부평구 숨은 예술인 찾기, 예술놀이터, 경연대회로 진행된다.

폐막식은 부평역 일대 메인 무대에서 29일 오후 8시부터 9시까지 열린다. 서울오케스트라, 인천국악앙상블 등 지역 공연 단체와 미스트롯에 출연한 가수 정미애가 참여한다. 부평구는 현재 축제 홍보를 위해 굴포천역, 문화의 거리 등 여러 곳에서 길거리 공연을 열고 있다.

홍영복 부평구축제위원장은 "풍물대축제가 부평의 축제에서 더 나아가 인천을 대표하는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올해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축제에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구성해 이전보다 더 많은 관광객들이 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부평풍물대축제는 부평구가 주최하며 부평구축제위원회, 부평문화원, 부평구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전통예술축제다.

/박현주기자 phj@kyeongin.com

박현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