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숨은 이야기 대학별곡]인터뷰|김홍용 서정대 총장

지역사회 소통, 명품 직업교육 메카로

최재훈 기자

발행일 2019-09-10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홍용 서정대학교 총장

"자격증과 경진대회 입상경력은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학생들에게 강력한 자원이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김홍용(사진) 서정대학교 총장은 "학령인구의 급속한 감소와 구조조정의 가속화로 대학은 존립위기에 처했다"며 대학의 위기극복 방안을 이렇게 설명했다.

김 총장은 "졸업 후 사회진출의 필수조건 가운데 하나는 자격증이라고 본다"며 "우리 대학 졸업생이 다른 대학과 비교해 경쟁력이 높은 것은 자격증과 경진대회 입상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장은 이어 학생들의 자격증 취득과 경진대회 입상을 지원할 방안을 구체적으로 밝혔다.

그는 "교육환경 개선방안 가운데 취업의 질을 높이기 위해 가장 공을 들인 부분이 교수진의 구성"이라며 "기술 관련 학과는 교수 전원이 '기능장' 이상이며 학위로 따지면 '박사학위'로 특히 국내 최고의 숙련기술을 보유한 '명장'도 포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실력을 갖춘 교수진을 통해 어디서도 배울 수 없는 최고 수준의 기술을 학생들에게 전수하겠다는 생각이다.

김 총장은 서정대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비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우리 대학은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명품 직업교육의 메카'라는 비전 아래 현장 실무형 인재양성과 취업·창업 경쟁력을 갖춘 인재 양성 즉, 'SJπer (에스제이 파이어)'형 인재양성이란 목표와 새로운 미래형 고등직업교육 운영체제를 기반으로 미래가 원하는 대학문화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최재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