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중국 축구]'쌀딩크' 박항서, 히딩크 감독과 사제대결서 승리

양형종 기자

입력 2019-09-08 21:36:3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asdgadsg.jpg
사진은 베트남 축구 박항서 감독. /연합뉴스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거스 히딩크 감독과 '사제대결'에서 승리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은 8일 중국 우한에서 열린 히딩크 감독의 중국 U- 22 대표팀과 친선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한국 대표팀의 수석코치와 감독으로 호흡을 맞췄던 박항서 감독과 히딩크 감독이 정식 경기에서 감독으로 만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 전 히딩크 감독과 악수와 가벼운 포옹을 한 박항서 감독은 감격에 겨워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베트남은 탄탄한 조직력을 앞세워 중국을 공략했고, 응우옌 띠엔 린이 해결사로 나서 멀티 골 활약을 펼쳤다.

응우옌 띠엔 린은 전반 18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중국의 골문을 열었다.

후반 13분에는 크로스에 이은 마무리 슈팅으로 두 번째 골을 넣어 베트남의 완승을 이끌었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