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추석 연휴 '보름달' 콘셉트 다양한 이벤트 마련

박승용 기자

입력 2019-09-09 15:14:1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0901000695200033841.jpg
에버랜드에서는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 연휴를 맞아 추석의 상징인 보름달을 콘셉트로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한다. /에버랜드 제공

"에버랜드에 국내 최대 추석 보름달이 뜬다!"

민족 최대의 명절인 한가위 연휴를 맞아 에버랜드가 추석의 상징인 보름달을 콘셉트로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먼저 12일부터 15일까지 추석 연휴 기간 지름 40m 규모의 국내 최대 보름달이 날씨와 상관없이 매일 밤하늘을 밝힌다.

에버랜드는 지난 6월 야간 공연 '타임 오디세이'를 새롭게 선보이며 지름 40m 크기의 우주관람차를 영상이 상영되는 초대형 스크린으로 활용, 추석 연휴를 맞아 우주관람차 스크린 전면에 초대형 보름달을 띄우는 것이다.

스크린을 가득 채운 보름달에는 달에서 방아를 찧고 있는 토끼와 하늘을 두둥실 떠다니는 풍등까지 다채로운 모습들을 볼 수 있다.

우주관람차뿐만 아니라 포시즌스가든에서도 보름달을 하루 종일 만날 수 있다.

포시즌스가든에는 불빛이 들어오는 가로 4m, 세로 3m 크기의 보름달 라이팅 포토스팟을 설치해 낮에는 보름달을 배경으로 앞에서 사진 찍고 밤에는 포토스팟 뒤로 들어가 보름달과 함께 이색 실루엣 촬영을 할 수 있다.

또 보름달의 둥근 모양을 닮은 민속놀이 10여 종을 체험할 수 있는 '보름달 놀이존'이 추석 연휴 기간 카니발 광장에서 운영된다.

추석을 맞아 에버랜드 동물원에서도 특별 이벤트가 펼쳐진다.

코아티, 사막여우 등이 살고 있는 프렌들리랜치에서는 추석 연휴를 맞아 사육사가 동물들의 특징과 생태 정보에 대해 설명해주고 손님들과 윷놀이 대결을 펼쳐 먹이주기 체험 기회를 선물하는 '한가위 애니멀톡'이 매일 2회씩 진행된다.

맹수사파리인 사파리월드와 초식사파리인 로스트밸리를 동시에 집중 탐험하고 싶은 분들을 위해 추석 연휴 기간 한정으로 '그랜드 스페셜투어'가 하루 2팀씩 특별 운영된다.

이 외에도 탐험가가 돼 동물원 곳곳을 누비며 흑백목도리여우원숭이, 포큐파인, 과일박쥐 등 신기한 동물들을 만나고 스탬프를 찍어 오면 소정의 경품을 증정하는 '신기한 동물 스탬프랠리'도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손님에게 안성맞춤이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박승용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