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檢수사, '적절하다' 52% vs '조직적 저항' 40%[리얼미터]

연합뉴스

입력 2019-09-09 15:01: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원칙에 따른 적절한 수사'라고 생각하는 여론이 '검찰 개혁을 막는 조직적 수사'라고 생각하는 여론보다 많다는 조사 결과가 9일 발표됐다.

리얼미터가 YTN '노종면의 더뉴스' 의뢰로 지난 6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2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조 후보자 관련 검찰 수사가 '원칙에 따른 적절한 수사'라는 응답은 52.4%였다.

'검찰개혁을 막으려는 조직적 저항'이라는 응답은 39.5%포인트로, '적절한 수사'라는 응답보다 오차범위(±4.4%포인트) 밖인 12.9%포인트 높았다.

모름·무응답은 8.1%였다.

'원칙 따른 적절한 수사'라는 응답은 자유한국당(조직적 저항 15.6% vs 적절한 수사 81.2%)과 바른미래당(17.5% vs 72.1%) 지지층에서 10명 중 7명 이상으로 높았다.

부산·울산·경남(33.7% vs 61.6%)과 대구·경북(42.6% vs 55.2%), 서울(41.0% vs 51.3%), 대전·세종·충청(31.1% vs 50.3%), 경기·인천(40.3% vs 50.3%), 20대(31.8% vs 59.6%)와 60대 이상(28.7% vs 58.4%), 40대(45.1% vs 52.2%), 남성(38.4% vs 56.0%)과 여성(40.6% vs 48.9%), 보수층(29.6% vs 68.1%)과 중도층(35.8% vs 58.9%), 무당층(12.6% vs 67.0%)에서도 '적절한 수사' 응답이 많았다.

'검찰개혁 막는 조직적 저항' 응답은 광주·전라(조직적 저항 51.4% vs 적절한 수사 42.9%), 진보층(60.1% vs 29.3%), 정의당(48.4% vs 39.8%)과 더불어민주당(65.9% vs 26.8%) 지지층에서 절반 이상이거나 절반에 가까웠다.

50대(조직적 저항 47.8% vs 적절한 수사 45.6%)와 30대(48.3% vs 43.9%)에서는 두 응답이 서로 비슷했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