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 새우젓 축제 무산 관련 강화군 입장표명… 축제위원회 반발

김종호·김태양 기자

입력 2019-09-09 19:01:5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 강화군의 대표 지역축제인 강화도 새우젓 축제 무산을 놓고 강화군과 새우젓 축제위원회가 네 탓 공방을 지속하고 있다.

강화군은 9일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법 규정에 맞지 않게 진행된 제안서 평가위원회 위원 선정 방식을 바꿔 이번 기회에 공정하고 투명하게 행사를 진행해야 한다"며 전국 공개모집 절차 입장을 밝혔다. 강화도 새우젓 축제 관련 평가위원회는 강화군 추천 3명, 축제위원회 추천 3명 등 6명으로 구성해왔다. 강화군은 '지방자치단체 입찰 시 낙찰자 결정기준'에 따라 제안서 평가위원회가 전국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구성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이에 새우젓 축제위원회는 15년간 잘 치러 왔던 축제를 의도적으로 무산시키려는 의도가 깔렸다고 주장했다.

특히 축제위원회는 전액 자부담으로 추진하겠다는 의견에도 불구하고, 강화군의 '축제 모든 지원(보조금 등)을 전면 중지 하겠다'는 통보는 축제를 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새우젓 축제위원회는 비슷한 시기에 개최될 인삼축제는 기존의 방식에 따라 선정을 마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새우젓 축제에는 유독 공정성 운운하는 것은 납득이 안 되는 처사라고 반발하고 있다.

더욱이 강화군이 제시한 전국 단위 공개모집 방식은 축제가 10월 중순경 이루어질 예정이기 때문에 절차와 공개모집(약 25~30일 소요)을 하기에는 시간이 없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강화도 새우젓 축제 무산과 관련해 한 지역주민은 "다른 지역에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축제를 열지 못해 아우성인데 유독 강화군은 개최하고 있는 축제를 무산시키겠다는 저의가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강화군의회 한 관계자도 "그동안 지역축제로 자리 잡아 추진되던 사업인 만큼 강화군과 축제추진위원회가 타협점을 도출해 해결책을 마련하고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했다. 

/김종호·김태양 기자 kjh@kyeongin.com

김종호·김태양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