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장관·위원장 프로필-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미디어 변호사로 삼성X파일 자문

경인일보

발행일 2019-09-10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0901000712300035051
한상혁(58·사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미디어 분야 전문 변호사 출신이다.

특히 '삼성X파일' 사건을 비롯해 MBC의 자문역을 오래 맡았다. 2009년엔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를 역임했다.

언론의 자유와 독립을 위한 시민단체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방송·통신 분야 현장 경험과 법률적 전문성을 겸비한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1961년생 ▲대전고 ▲고려대 법학과 ▲중앙대 언론학 석사 ▲사법고시 40회 ▲법무법인 정세 대표변호사 ▲제8기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위원 ▲TV방송협회 시청자협의회 위원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