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튜더·곽정은 결별 "좋은 친구로 남아, 앱 코끼리 사업은 그대로 진행"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9-10 09:51:5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article_copy.jpg
다니엘 튜더·곽정은 결별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JTBC 방송 캡처

 

방송인 겸 작가 곽정은(41)이 칼럼니스트 다니엘 튜더(37)와 결별했다. 함께 진행하는 앱 '코끼리' 사업은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10일 곽정은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곽정은과 다니엘 튜더가 최근 결별한 것이 맞다"며 "두 사람은 좋은 친구 사이로 남기로 했다. 결별과 상관없이 함께 진행하는 애플리케이션(앱) 사업은 그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정은은 앞서 지난 6월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연하의 외국인 친구와의 열애 사실을 고백한 바 있다.

곽정은과 다니엘 튜더는 혜민스님과 함께 명상 심리 앱 '코끼리'를 론칭하는 등 비즈니스도 함께 진행해왔다. 이별 후에도 두 사람은 해당 비즈니스를 그대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다니엘 튜더는 영국 옥스퍼드 대학에서 정치학과 경제학, 철학을 전공한 후 맨체스터 대학원 경영학 석사(MBA) 과정을 밟았다.

 

2010년부터 2013년까지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 한국 특파원으로 근무한 바 있다. 2017년부터 1년간 청와대 해외 언론 비서관 자문위원 활동도 했다. 지난 1월 tvN 예능프로그램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