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문 여는 병원·약국 앱 확인, 어린이 환자 '달빛어린이병원' 이용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9-10 13:42: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13000725486_1.jpg
달빛어린이병원 /보건복지부 제공

서울시는 추석 연휴인 12~15일 문을 여는 병·의원과 약국을 미리 확인해둘 것을 10일 당부했다.

시에 따르면 시내 응급의료기관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처럼 24시간 운영한다.

응급의료기관이 아닌 병·의원 중 문을 여는 '당직의료기관'은 470곳이다.

휴일에 문을 여는 '휴일지킴이약국'은 당직의료기관 인근 위주로 1천233곳을 지정, 운영한다.

연휴 중 문을 여는 병·의원과 약국은 119구급상황관리센터, 서울시, 자치구, 중앙응급의료센터 등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번 없이 119나 120으로 전화해 안내받거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응급의료정보제공'에서 볼 수도 있다.

어린이 등 소아환자들은 '달빛어린이병원'을 찾으면 된다. 전국 19개소가 운영 중이며 휴일에도 늦은 밤까지 진료를 받을 수 있다.

특히 전문적인 소아진료를 받을 수 있고 대형병원 응급실과 달리 대기 시간도 비교적 짧고 비용부담도 적다는 장점이 있다.

병원마다 진료시간이 다르니 응급의료포털EGen 홈페이지를 참고해야 한다.

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파스 등 안전상비의약품은 편의점 등에서 살 수 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추석에 배탈이나 감기 등 가벼운 질환은 응급실로 가지 않고 집 근처 병·의원, 보건소, 약국을 이용할 수 있도록 미리 확인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