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유찰… 외면받는 인천항 신여객터미널

김주엽 기자

발행일 2019-09-11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면세점이어 내국세 환급 창구도
사업자 입찰 미참여로 선정 실패
IPA의 높은 임대료 책정 탓 분석
입주 업체에 '과도한 부담' 지적

올해 12월 개장하는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내 상업시설이 관련 업계로부터 외면받고 있다. 출국장 면세점에 이어 내국세 환급 서비스(Tax Refund) 운영사업자 선정도 유찰됐다.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내국세 환급 서비스 운영사업자 선정이 유찰돼 재공고를 냈다고 10일 밝혔다.

인천항만공사는 지난달 30일 내국세 환급 서비스 운영사업자 선정 입찰을 추진했으나, 1개사도 참여하지 않아 업체를 선정하지 못했다.

인천항만공사는 신국제여객터미널과 인근에 있는 크루즈터미널에서 내국세 환급 창구를 운영할 업체를 선정할 계획이었다.

업계에서는 인천항만공사가 임대료를 높게 책정해 운영사업자 선정에 실패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신국제여객터미널 내국세 환급 서비스 운영사업자는 인천항만공사에 연간 1천245만363원의 고정 사용료를 선납하고, 연 매출 실적에 19.64%(최소 영업 요율) 이상을 곱한 금액을 추가로 내야 한다.

지난해 인천항 제1·2국제여객터미널 내국세 환급액(27억944만3천원)을 토대로 신국제여객터미널 내국세 환급 서비스 운영사업자 매출액을 추정하면 약 3억5천227만원이다. 운영사업자는 고정 사용료(1천245만363원)와 6천918만원을 내야 한다.

이는 연 매출액의 23%에 달해 적자가 불가피할 것으로 내국세 환급 서비스 업계 관계자들은 예상하고 있다.

이 때문에 오는 16일 재입찰에서도 운영사업자를 선정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면세점에 이어 내국세 환급 서비스 운영사업자 선정 입찰이 유찰되면서 인천항만공사가 입주 업체에 과도한 부담을 전가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달 26일 진행한 출국장 면세점 선정 입찰도 임대료 부담 때문에 유찰된 것으로 면세점 업계는 보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새로 만든 건물이기 때문에 임대료와 사용료 등이 기존 터미널보다 비쌀 수밖에 없다"면서도 "재입찰에서도 운영사업자를 찾지 못하면, 최소 영업 요율을 낮추는 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