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내년 정부예산안에 지역사업비 5천679억원 반영

이종태 기자

입력 2019-09-10 17:06: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파주시 지역관련 사업비 5천679억원이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됐다.

시는 최근 국무회의를 거쳐 국회에 제출된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올해 4천729억원보다 950억원 늘어난 5천679억원의 지역관련 사업비가 반영됐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최종환 시장이 연초부터 발 빠르게 움직이며 각 부처에 국비 지원의 당위성을 알리고, 국회의원과 협력해 현안 사업이 정부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집중해 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내년 정부 예산안에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1천350억원) ▲문산∼도라산 전철화(178억원) ▲파주∼포천 고속도로(1천70억원) ▲김포∼파주 고속도로(938억원) ▲문산∼도라산 고속도로(302억원) ▲파주∼부곡 도로 확장 포장(15억원) 등이 반영됐다.

또 ▲광탄도서관 복합문화공간 건립(19억원) ▲중앙도서관 복합문화공간 조성(14억원) ▲금촌 다목적체육관 건립(10억원) ▲이등병 마을 편지길 조성(4억원) ▲파주 밤 고지 평화생태 마을 조성(2억원) 등이 반영돼 주민 생활밀착형 기반시설 확충이 기대된다.

최종환 시장은 "내년도 정부 예산은 아직 반영되지 않은 사업이 있는 만큼 국회 심의과정에서 반영될 수 있도록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이종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