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지역 부동산 매입… 남동구 의원 진실 밝혀야"

공무원노조 지부, 논평서 주장

이현준 기자

발행일 2019-09-11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현역 남동구의회 A 의원의 재개발 지역 부동산 매입을 둘러싼 의혹(9월 9일자 7면 보도)에 대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공무원노조 인천지역본부 남동구지부는 10일 "합리적 회의(의심)가 있다면 그 진위는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동구지부는 이날 논평에서 "남동구의회 A의원의 부동산 매입과 관련해 시차적으로 진행된 일련의 과정을 보면 합리적 회의를 강하게 품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재개발 관련 상임위원회인 구의회 사회도시위원회로 자리를 옮긴 뒤 자신의 지역구에서 추진되던 재개발 사업구역 내에 부동산을 사들이고, 또 재개발 사업시행인가 직전 이 건물이 포함된 부지가 재개발 사업구역에서 제외된 배경이 예사롭지 않다는 것이다.

남동구지부는 특히 "재개발 사업구역 내 부동산을 매입한 직후인 2016년 8월 '관련 재개발 사업 구역지정 변경안 의견청취' 건을 다루는 사회도시위원회 회의에 A의원이 직접 참여한 건 남동구의회 운영조례를 명백히 위반한 사례"라고 비판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