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한국 개최 '아태환경장관 포럼'… 인천 "국제회의 인프라 우위 최적지"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09-11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최종후보 부산·수원과 제안서 발표
인천공항과 접근성 등 강점 앞세워
한-아세안 회의 유치 실패로 '사활'

내년 한국에서 열리는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 포럼 유치에 나선 인천시가 10일 제안서를 발표하고 인천공항과의 접근성 등 국제회의 개최도시로서의 강점을 내세웠다.

환경장관 포럼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41개국 환경 담당 장관이 한자리에 모이는 국제회의다.

UN 등 국제기구와 비정부기구(NGO) 관계자 500여 명이 모여 기후변화와 생물다양성, 화학물질 관리 등 다양한 환경 이슈를 논의하는 자리다.

특히 기후변화와 관련해 2020년 만료하는 교토의정서를 대체할 2021년 파리협정체제 출범을 앞두고 세부이행방안을 수립하는 의미 있는 행사가 될 전망이다. 앞선 3차 포럼은 올해 1월 싱가포르에서 개최됐다.

전국 8개 지자체가 유치전에 뛰어든 가운데 인천시는 부산, 수원과 함께 최종 후보 3개 도시에 이름을 올렸다. 인천시는 이날 서울역 회의실에서 열린 제안서 발표에서 어떤 도시와도 비교할 수 없는 국제회의 인프라를 갖춘 도시라는 점을 내세웠다.

인천시는 앞서 지난해 8월 문체부 승인을 얻어 송도컨벤시아 주변 2.98㎢를 우리나라 첫 번째 '국제회의복합지구'로 지정했다. 인천시는 전담 조직 운영과 국제회의 유치, 관련 기반 시설 조성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인천시는 인천국제공항과의 접근성은 물론 송도컨벤시아 2단계 시설 확장으로 국제회의 인프라가 한층 탄탄해졌다는 점을 강조했다.

각종 국제회의 유치 경험을 살려 이번 아태환경장관 포럼도 차질 없이 진행할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는 점도 내세웠다. 또 GCF(녹색기후기금) 사무국 등 환경 관련 국제기구가 밀집해 있어 연계 프로그램 운영이 가능하다는 점도 인천만의 강점이다.

인천시 입장에서는 오는 11월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부산에 빼앗겼기 때문에 이번 포럼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

수원시는 지난 3월 개관한 '수원컨벤션센터'의 최신 시설과 삼성전자와 아모레퍼시픽 등 아태지역 국가들의 관심도가 높은 글로벌 기업들이 인접해 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은 2002년 월드컵 조추첨 행사, 2014년 한-아세안 정상회의 등 굵직굵직한 국제행사를 유치한 경험 등을 강조했다고 전해졌다.

인천시 관계자는 "인천은 공항 뿐 아니라 컨벤시아 주변으로 도보 10분 거리 내 호텔이 6개나 되는 등 다른 도시와 객관적으로 비교 우위에 있다"며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환경부는 현지 평가와 이날 제안서 발표 내용 등을 종합해 9월 셋째 주 개최 도시를 선정해 통보할 예정이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