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t급 바지선, 인천 대이작도 선착장 들이받아 '기름 유츨'

김주엽 기자

입력 2019-09-10 19:41:5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0일 오후 4시 56분께 1천174t급 바지선이 인천시 옹진군 자월면 대이작도 선착장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바지선에 가로 15㎝, 세로 40㎝의 구멍이 뚫려 기름이 새어 나와 인근 해상에 가로·세로 50m가량 크기로 퍼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관공선, 사고 선박, 주민과 함께 흡착포를 이용해 기름 방제 작업을 하고 있다.

바지선은 보통 연료유를 싣고 있지 않아 배 밑바닥에 고여 있던 선저 폐수(배 밑바닥에 고이는 기름 오염물)가 흘러나온 것으로 해경은 추정했다.

해경은 예인선이 바지선을 끌어 선착장에 정박시키려다가 충돌한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