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 휘둘러 강제입원 된 조현병 환자 도주…4시간 만에 붙잡혀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9-11 02:07:5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82601001841300087741.jpg
흉기 휘둘러 강제입원 된 조현병 환자 도주…4시간 만에 붙잡혀 /연합뉴스

여성에게 이유 없이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강제입원 중이던 조현병 환자가 도주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5분께 광주 북구의 한 병원에서 A(31)씨가 도주했다.

A씨는 8월 19일 오전 3시 30분께 광주 북구 두암동에서 60대 여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팔에 4㎝가량 상처를 입힌 혐의로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사건 당시 조현병을 앓고 있는 A씨가 약을 끊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강제 입원 조치했다.

A씨는 병원 1층에 직원과 면담하다 관리가 소홀한 틈을 타 도주했고, 수색에 나선 경찰은 약 4시간 만인 이날 오후 10시께 A씨를 자택 인근에서 발견했다.

경찰은 A씨의 도주 경위를 조사한 후 다시 입원 조치할 방침이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