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추석명절인사말, 따뜻한 추석인사 1위 '잘하고 있다'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9-12 09:10:0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0901000681000033311.jpg
한가위 추석명절인사말. /경인일보 DB
 

민족 최대 명절 추석 연휴가 본격 시작된 가운데 인사말이 화제다.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따르면 추석 명절에 어울리는 인사말로 다음과 같다.

▲마음까지 넉넉해지는 풍성한 한가위 보내세요
▲보름달처럼 행복한 추석 보내세요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여유로운 한가위 보내세요
▲마음마저 가득 찬 풍요로운 추석 보내세요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외에도 ▲추석에는 꼭 효도할게요 ▲중추가절(仲秋佳節) ▲장인어른 장모님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시기 바랍니다. 등이 있다.

반면에 추석에 꼭 피해야 할 인사말도 있다. 취업포털사이트 잡코리아는 지난해 직장인 및 취업준비생 2천892명을 대상으로 '추석 스트레스'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취업준비생(80.2%)이 직장인(74.6%) 보다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언제 취직할거냐?
▲결혼은 언제쯤?
▲넌 얼마나 받니?

취업준비생에게 힘을 주는 말로는 ▲잘 하고 있다 ▲수고했다 ▲힘내라 ▲밥 먹자 ▲내가 도와줄 일이 있을까 등이 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