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추석 연휴 첫날, 전국 흐리고 비…"귀성길 안전운전하세요"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9-12 00:42: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1201000895500043781.jpg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한 시민이 우산을 쓰고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 첫날이자 목요일인 12일(오늘) 날씨는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서 비가 내리겠다.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도는 새벽부터 오후 사이, 서울과 경기도는 오전부터 오후 사이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중부지방은 밤에도 곳에 따라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

12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북, 경남에서 20~60㎜, 전남, 경북남부, 경기서해안, 충남, 제주도 10~40㎜, 서울과 경기내륙, 충북은 5~10㎜이다.

경남과 전북을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mm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강원산지는 동풍에 의한 낮은 구름이 끼면서 13일(내일)까지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겠고, 아침 사이 내륙에도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다.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귀성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남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6~23도, 낮 최고기온은 21~26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남해상과 제주도 전 해상은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치며, 대부분 해상에 안개가 낄 것으로 전망된다.

남해안에는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 시작돼, 만조시 저지대가 침수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 동해 앞바다에서 1.0~2.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2.5m, 남해 1.0~4.0m, 동해 1.0~3.5m로 예보됐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