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아육대' 문빈, 전웅 들어올린 '괴력'…아스트로, AB6IX 꺾고 男씨름 우승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9-12 18:44: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1201000908100044471.jpg
2019아육대 /MBC '2019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방송 캡처

아스트로가 AB6IX를 꺾고 남자 씨름 우승자가 됐다

12일 방송된 MBC '2019 아이돌스타선수권대회' (이하 '2019아육대')에서는 아스트로와 AB6IX의 남자 씨름 결승전이 전파를 탔다.

3년 만에 부활한 씨름 단체전은 각팀 3명으로 3판 2선승제로 진행된다.

가장 먼저 아스트로의 진진과 AB6IX의 임영민이 첫 경기를 치렀다. 진진과 임영민은 거의 동시에 바닥에 몸이 닿았지만, 결과는 임영민의 승리였다.

이어 아스트로 라키와 AB6IX 김동현의 맞대결에서는 라키가 승리했다.

서로 1승씩 거둔 상황에서 아스트로 문빈과 AB6IX 전웅이 마지막 승부를 벌였다.

문빈은 시작하자마자 전웅을 가볍게 들어 올려 넘겨버렸고, 승리는 아스트로의 차지가 됐다.

문빈은 전웅을 들어 올린 것에 대해 "한 번 들어볼까 생각했다"라며 "어떻게 넘겨야 하나 생각밖에 안했다"고 말했다.

아스트로는 금메달과 함께 한우세트를 부상으로 받았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