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엔터테인먼트 "슬리피에 손해배상청구소송 제기 예정"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9-15 15:29:3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pyh2017122926840001300_p2.jpg
래퍼 슬리피 /연합뉴스 자료사진

 

TS엔터테인먼트가 래퍼 슬리피에 대한 법적 대응을 알렸다.

 

TS엔터테인먼트(이하 TS) 관계자는 15일 "슬리피에 대해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TS 관계자는 "슬리피와 전속계약 해지에 대해 합의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슬리피가 광고료 등 회사에 마땅히 귀속돼야 할 수익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있다. 곧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연예매체 SBS funE는 "래퍼 슬리피가 전 소속사인 TS엔터테인먼트와 법적 분쟁 후 기획사 PVO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대표가 됐다. 다만 양측 분쟁은 아직 종결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슬리피는 지난 4월 TS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송을 냈으며 지난 5월에는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슬리피는 "소속사가 정산 자료와 실물 계약서를 제공하지 않았고, 운영난 등으로 신뢰관계가 파탄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TS엔터테인먼트는 정산 자료를 제공했고 정확한 날짜에 정산금을 지급했으며, 슬리피가 모든 자료를 보고도 아무런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고 회사는 안정을 되찾아 아무런 문제 없이 운영되고 있다고 반박했다.

양측은 지난달 서울서부지법 민사 14부 심리로 열린 소송에서 결별을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슬리피는 소속사를 떠나 PVO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회사 대표가 됐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