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단상]'스마트 행복도시'의 꿈을 찾아서

최대호

발행일 2019-09-17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구 80만명·1인당 GDP 3110달러의 소국
느리더라도 모두가 만족하는 길 택한 부탄
경쟁치중 빈부격차 커져가는 한국에 교훈
패자에게 기회주는 사회 안전망 만들어야

2019091501000962200047751
최대호 안양시장
우리나라는 지난해 기준, 1인당 국민총소득 3만 달러를 달성했다. 2만 달러 달성 이후 12년 만에 이룩한 쾌거이고, 인구 5천만 이상 국가 중에서는 7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이른바 '한강의 기적'을 이룬 대한민국은 말 그대로 눈부신 경제발전을 달성해왔다.

하지만 경제적 풍요와 비교해 국민의 삶의 질과 행복이라는 측면에서는 갈 길이 멀다는 평가도 많다. OECD 34개국 중에서 우리나라의 행복순위는 32위다. 전 세계 행복평등도 순위는 96위다. 국가경제력과 비교해 사람들이 느끼는 행복감이 전체적으로 낮고 구성원 간의 행복감 편차는 심하다는 뜻이다.

한국개발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 국민은 우리 사회를 '패자부활'이 어려운 사회라고 생각한다. 경제적 실패나 질병에 대한 위기감도 컸다. '사업실패나 파산 등의 상황을 맞이하면 웬만하면 회복할 수 없다'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55.9%였다. 패자를 일으켜 줄 사회 시스템에 대한 불안과 불신이 강한 것이다.

이러한 결과는 지금까지 우리가 달성해온 경제적 풍요로움이 행복으로 직결되지 않았다는 방증이다.

안양시장으로서 '시민과 함께하는 스마트행복도시 안양'이라는 시 슬로건을 내걸고 시정에 임하고 있다. 모든 시민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4차산업혁명 육성, 시민소통 강화, 청년이 살고 싶은 도시 안양 등에 주력하고 있다. 하지만 행복으로 가는 지름길은 쉽게 보이지 않았다. 근본적인 해법을 찾아야겠다고 생각했다.

고민 끝에 히말라야 산맥에 자리한 작은 나라, 부탄을 찾았다. 인구가 80만 명밖에 되지 않고 1인당 국민소득(GDP)이 3천110달러에 불과한 나라. 그런데도 행복평등도는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가난하지만 행복한 나라. 그 행복의 비밀을 발견하기 위해 '부탄'을 찾아 부탄 총리와 각 부처 장관들을 만나고 돌아왔다.

디첸 완모 보건부 장관의 말이 기억에 남는다. 완모 장관은 "부탄의 4대 왕이신 '지그메 싱게 왕축'은 한나라의 발전 정도는 사람들의 행복에 의해 측정돼야 하며, 따라서 GDP보다 GNH(국민총행복)를 더 중요하게 여기셨다"고 강조했다. 조금 느리더라도 가능한 최대의 국민이 행복한 길을 택하는 것. 그게 행복국가 부탄의 비밀이었다.

심지어 로테이 체링 부탄 총리는 "국왕은 지금의 부탄이 후진국에서 선진국으로 빠르게 진입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빠른 경제성장을 달성하고 최신 기술을 시민의 삶에 접목하면 행복은 자연스레 따라올 것으로 생각했던 내게 울림을 주는 이야기였다.

물론, 경제성장과 국민행복은 모두 중요하다. 물질적 풍요와 정신적 안락 중에 어느 하나만 고를 순 없는 노릇이다. 하지만 부탄 총리의 말은 지금까지 우리가 걸어온 길을 돌아보기에 충분한 무게감을 지니고 있었다.

우리 사회는 그동안 충분히 오랜 시간 경제성장 제일주의 속에서 지나친 경쟁을 치러왔다. 앞만 보고 달려온 결과, 빈부격차가 심화됐고 정을 기반으로 하는 마을 공동체가 파괴됐으며 실패를 용인하지 않는 비정한 사회가 됐다.

이제 우리도 오직 '성장'만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사회 시스템을 국민총행복의 관점에서 바라볼 시기가 됐다. 교육, 의료 등 사람이 갖춰야 할 기본적 권리에 해당하는 사회 안전망을 더욱 촘촘히 만들고 국민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어야 한다. 패자에게 다시 기회를 주는 너그러운 시스템이 구축돼야 한다. 성장을 위해 일부 국민의 희생을 강요하던 시대를 넘어 모든 국민이 행복하게 삶을 향유하고 나눌 수 있는 시대로, 지금까지의 노력으로 달성한 경제적 풍요로움이 조금은 더 국민의 행복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사회적 토론과 합의가 절실한 시점이다.

/최대호 안양시장

최대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