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대결' 패배 후 다시 가을야구 '불씨 살린' kt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9-09-16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5위 NC에 3.5게임 차 뒤져 빨간불
오태곤 등 타선 SK 8-6 승리 견인
8경기중 최소 4경기↑ 이겨야 승산

앰블럼
프로야구 kt wiz가 포스트 시즌 진출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kt는 1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SK 와이번즈와의 원정 경기에서 8-6으로 승리했다.

오태곤은 2안타 3타점, 황재균과 장성우는 홈런 포함 2안타 1타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알칸타라는 4.2이닝 5실점으로 부진했지만, 김민수가 1.1이닝 무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SK에서는 최정이 멀티 홈런을 쏘아 올리며 분전했지만 마운드의 부진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kt는 1회 최정의 1타점 홈런을 앞세운 SK의 화력에 주춤하며 끌려 가다가 2회초 박경수, 안승한의 볼넷과 배정대의 안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심우준의 볼넷으로 만루 찬스를 이어간 뒤 오태곤의 좌익수 왼쪽 2루타로 4-1로 달아났다. 기세를 탄 kt는 4회초 심우준의 안타와 조용호의 2루타를 묶어 1점을 추가했다.

끌려가던 SK는 4회말 김강민의 적시타로 1점을 따라간데 이어 5회말 1사 1,2루 찬스에서 최정의 스리런 홈런으로 5-5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kt는 6회초 대타 유한준의 적시 2루타와 8회초 장성우의 홈런으로 다시 7-5로 차이를 벌렸다.

이후 SK가 8회말 김강민의 솔로포로 따라붙었지만 kt는 9회초 황재균의 홈런으로 응수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어 가을 야구의 희망의 불씨를 되살렸다.

앞서 kt는 추석 연휴 기간 중위권 확보를 위해 NC 다이노스와 벌인 이른바 '한가위 대결'에서 잇따라 패배하며 포스트 시즌 진출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포스트 시즌 진출이 걸려있는 5위(NC) 자리와도 3.5 게임 차로 벌어졌다.

kt는 앞으로 8경기를, NC는 10경기를 각각 남겨둔 상태다.

kt가 5위로 올라 서려면 NC가 남은 경기에서 승리를 추가하지 못한 상태에서 최소 4경기 이상 승리해야 한다. 반대로 kt가 모든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뒤 NC가 절반 이하로만 승리하면 된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