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80대 노인 사망사건, 결정적 단서 없어 수사 장기화

김성호 기자

입력 2019-09-15 18:16:5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 강화군의 한 농가 주택에서 80대 노인이 타살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지 5일이 지났지만 이렇다 할 단서가 발견되지 않고 있다.

15일 강화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A(84·여)씨가 발견된 이후 경찰서 강력팀을 주축으로 하는 종합대응팀과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강력계 등이 투입돼 광범위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그러나 폐쇄회로(CCTV) 영상이나 정황, 목격자, 원한 관계, 이웃, 주변인 진술 등에서 현재까지 범죄와 연관된 결정적인 단서를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에서 가장 어려운 점은 A씨의 자택을 비추는 CCTV가 없어 전적으로 주변 탐문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사망 원인과 범행 도구, 범행 시각 등의 단서에 대한 정밀감정을 의뢰한 상태"라고 밝혔다.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

김성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