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문화 잔재, 아카이브 구축해 '청산'

경기도, 온·오프라인 공공언어 개선 캠페인 등 내년까지 12개 사업 추진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9-09-16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 친일잔재 청산작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도는 올해 4개 분야, 6개 사업을 통해 친일잔재 청산 작업을 진행하는 데 이어, 내년에는 6개 신규사업을 추가로 실시해 수십년간 이어온 일제의 흔적 지우기에 나섰다.

15일 경기도의회 일본경제침략 비상대책단에 따르면 도는 내년부터 '친일문화잔재 아카이브 구축'과 '경기도사 재편찬', '문화예술 일제잔재 청산사업 공모', '경기도 공공언어 개선 캠페인 확대'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일제강점기 강제이주역사 기림(코리안 디아스포라)'과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발굴 콘텐츠 제작지원' 등도 준비하고 있다.

아카이브 구축 사업은 친일문화잔재 조사 연구용역으로 생산된 자료를 영구보존해 모든 국민이 기억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으로, 콘텐츠 구축·개발, 시스템 개발 등이 내년도 예산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또 도의 정체성 확립과 문화공동체 형성을 위해 경기도사를 재편찬하는 작업을 검토하고 있으며, 친일잔재 청산 캠페인이나 도민교육, 문화예술 콘텐츠 개발 등 공모를 통해 일제잔재를 청산한다는 방침이다.

공공언어 개선 캠페인은 유튜브 등 온라인은 물론, 오프라인 교육을 통해 그간 생활 속에 녹아든 일본식 용어를 순화하는 사업이다.

이밖에도 역사적 격동기에 민족을 보호하지 못한 과거를 반성하기 위한 강제이주역사 기림의 일환으로, 해외 거주 강제징용자·후손 초청 학술대회, 안보·문화유산 탐방, 한국 역사·문화 소개 책자 보급 등도 구상하고 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