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민생대책위원회, '윤석열 배제 수사팀 제안' 법무부 간부들 검찰 고발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9-15 15:36: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1501000990400049081.jpg
사진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1일 점심 식사를 위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구내식당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에 관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간부들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 구성을 제안한 법무부 관계자들이 검찰에 고발됐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을 직권남용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수사해 달라며 15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민생대책위는 김 차관과 이 국장이 지난 9일 대검찰청 간부들에게 '윤석열 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고 제안했다며 이런 행위는 위법하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현직 검사 출신 피고발인들의 상식을 벗어난 부적절한 언행은 법치국가에서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라며 "엄격한 잣대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하고, 검찰은 철저한 조사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법무부는 특별수사팀 구상은 개인 아이디어 차원일 뿐 공식 논의가 이뤄진 것이 아니라고 해명한 바 있고, 조 장관도 관련 언론보도를 보고서야 알았다고 말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