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용인시 '7년 갈등 끝' 경계 조정… 주민 거주지 첫 사례

배재흥 기자

발행일 2019-09-1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행정구역 맞교환' 13일자로 공포
초등생 통학 안전 문제·불편 '해소'


수원시와 용인시 간 경계 조정 갈등이 7년 만에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도 수원시와 용인시의 관할구역 변경에 관한 규정'이 지난 13일 시행되면서 두 지자체의 행정구역이 조정됐다. 수원 원천동 42번 국도 주변 준주거지역 일원 4만2천619.8㎡는 용인시로, 용인 청명센트레빌아파트 일원 8만5천961㎡는 수원시로 편입됐다.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시(市) 단위 행정구역이 조정된 것은 민선자치가 시작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두 지자체의 경계 조정 논의는 지난 2012년 청명센트레빌아파트 주민들이 자녀 통학 안전 문제를 이유로 수원시 편입을 요구하면서 시작됐다.

청명센트레빌 아파트 주민의 생활권은 수원이지만, 영통신도시 개발과정에서 행정구역상 용인시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청명센트레빌 아파트에 사는 초등학생들은 246m 거리에 있는 수원 황곡초등학교를 두고, 왕복 8차선 도로를 건너 1.19㎞ 떨어진 용인 흥덕초등학교에 다녀야 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이후 경기도가 나서 몇 차례 경계 조정안을 제시했지만, 인근 주민 간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얽히면서 좀처럼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이에 염태영 수원시장은 문제 해결을 위해 2017년 11월 청와대 '국민 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청원을 등록하고, "주민 의견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계 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중재해 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지난 3월에는 수원시의회와 용인시의회가 경계 조정에 찬성 의견을 냈고, 4월 4일 경기도의회 본희의에서 '수원-용인 경계 조정' 안건이 통과됐다. 마침내 수원시와 용인시는 지난 4월 18일 '수원시, 용인시 간 경계 조정 공동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도 수원시와 용인시의 관할구역 변경에 관한 규정'은 지난달 6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13일 공포됐다.

한편 수원시와 용인시는 경계 조정 대상 지역 주민들이 각자 편입된 지역에서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행정구역 변경에 따른 각종 행정사무 이관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