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별장' 거제 '저도' 내일부터 1년간 시범 개방, 유람선 운항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9-16 13:30: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1601001057700051761.jpg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30일 오후 경남 거제시 저도에서 국민과 함께 산책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 휴양지로 이용돼 일반 국민들은 들어갈 수 없었던 경남 거제시의 섬 저도가 47년만에 개방된다.

행정안전부·국방부·해군·경남도·거제시 등 5개 기관은 오는 17일부터 2020년 9월16일까지 1년 동안 저도를 시범개방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범개방 대상은 대통령별장과 군사시설을 뺀 산책로, 모래해변, 연리지정원 등이다.

시범개방은 월요일과 목요일을 제외하고 매주 5일간 주간에 이뤄진다. 군 정비 시기는 개방 기간에서 제외된다.

하루 방문 인원은 최대 600명이다. 오전 10시 20분과 오후 2시 20분 하루 두차례 저도에 들어갈 수 있으며 방문 시간은 1차례당 1시간 30분이다.

저도 개방은 현 정부의 경남 지역공약 사업의 하나로 이뤄지는 것이다. 박정희 대통령 시절인 1972년 대통령 별장인 '청해대'로 지정돼 일반인 출입이 통제된 지 47년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대선을 치르며 저도 개방을 공약에 포함시켰으며, 지난 7월 말 저도를 방문해 섬을 시민들에게 돌려주겠다고 밝혀 개방을 공식화했다.

행안부 등 관련 기관은 시범개방 첫날인 17일 거제시 장목면 궁농항에서 저도 개방 협약식을 연다. 협약서에는 저도 개방과 관리권 전환 추진을 위한 각 기관의 역할, 저도 상생협의체 운영, 저도 시범개방에 대한 세부사항이 담긴다.

17일 시범개방 시작에 맞춰 다양한 축하 행사도 열린다. 궁농항 일원에서 거제시 관현악단의 축하공연, 저도 뱃길 개통 기념 해상 퍼레이드 등이 펼쳐진다.

기념행사에 이어 시범개방 첫 번째 공식 방문객 200명이 유람선을 타고 저도를 방문해 섬을 둘러볼 예정이다.

저도를 방문하려면 원하는 날짜에서 최소 2일 전에 저도를 운항하는 유람선사에 전화나 인터넷 홈페이지 등으로 신청하면 된다.

행안부 등 5개 기관은 시범개방기간 종료 후 운영성과 등을 분석·평가해 단계적으로 전면개방을 추진할 방침이다.

저도 방문을 희망하는 이들은 방문 이틀 전까지 저도를 운항하는 유람선사에 전화(055-636-7033, 055-636-3002) 또는 인터넷(http://jeodo.co.kr)으로 신청하면 된다. 유람선은 궁농항→거제 한화리조트 앞 해상→거가대교 3주탑→저도(1시간30분)→거가대교 2주탑→중·대죽도→궁농항 코스를 운항한다. 유람선비는 인터넷 예약 기준으로 성인 1명당 1만8천원(거제시민 할인 1만5천원)이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