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거제도 열애설, 타투 이니셜 'J' 뜻 무엇?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9-17 08:45: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방탄.jpg
정국 거제도 열애설, 타투, 해쉬스완.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세계적인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거제도 열애설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 정국이를 못 알아보고 쫓아낸 친구"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네티즌은 "친구가 거제에서 가게 하는데 이틀 전에 놀러 왔나 보다"면서 "신분증 검사했는데 없다고 그냥 보냈다더라"라며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이와 함께 17일 오전부터 각종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정국 열애설'이 급속도로 확산됐다. 

 

또한 사진 속 남성의 오른팔에 새겨진 타투가 정국의 타투와 동일한 지를 두고 네티즌들은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특히 일부 팬들은 래퍼 해쉬스완에게 해당 사진을 거론하며, "본인 아니시냐?"이라고 DM(인스타그램 메시지)을 보내기도 했다. 

 

426433_461479_133.jpg
해쉬스완, 방탄소년단 정국 거제도 목격담·열애설 소환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해쉬스완은 그러나 아니라고 재차 해명했고, 정국 열애설은 걷잡을 수 없이 터져 나왔다.

 

그는 자신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자 "외국에서 잘하고 있는 아티스트를 언급할 생각도 없고 역겨워 토나올 것 같다"면서 팬들과의 설전도 벌였다. 

 

한편 CCTV 속 남성이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방탄소년단 팬들은 정국 타투 의미를 다양하게 해석하고 있다. 

 

팬들은 정국이 손에 새긴 타투에 대해 팬클럽 '아미(ARMY)' 외에도 약지 손가락에 'J'를 추가 새겼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J'가 정국을 가리키는 것인지, 사진 속 여성을 가리키는 것인지 설전은 계속되고 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