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거제도 열애설, 이로한 "해쉬스완 악플러들 제정신 아냐"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9-17 14:58: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101001000727300032741.jpg
해쉬스완 응원물결. 방탄소년단 정국 거제도 열애설, 타투논란. 소속사 해명. /연합뉴스
 

세계적인 아이돌 방탄소년단의 정국을 둘러싼 열애설이 해프닝으로 끝난 가운데 엉뚱하게 불똥이 튄 래퍼 해쉬스완을 응원하는 물결이 쇄도하고 있다.

 

이로한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욕먹을거 감당하고 글을 쓴다"면서 "가수든 배우든 대중으로부터 공인 취급 받는 사람들은 못된 당신들이 하라는 대로 꼭두각시처럼 움직이려고 존재하는게 아니다. 해쉬스완 형이 그분들에게 어떤 피해를 줬길래 당신들이 떠드는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어떤 신념을 가진 개인들이 단체로 모여 타겟을 정하고 몰려들어서 그의 일상생활까지 지장이 있을 정도로 종일 못살게 구는게 정상인들이 가질 수 있는 생각이냐"라면서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제발 사람답게 살자"고 일갈했다. 

 

해쉬스완이 소속된 레이블 앰비션뮤직(AMBITION MUSIC) 소속 창모도 댓글에서 "작년 생각난다. 어이없지. 해쉬야"라며 응원했고, 그리 또한 "형은 내가 본 사람 중 변하지 않고 항상 순수한 사람이라 더욱 마음 아프다. 힘내세요"라고 복돋았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국으로 추정되는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네티즌들은 사진 속 남성이 정국 아닌 해쉬스완이라며 주장했고, 해쉬스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일부 네티즌들과 설전이 이어지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해동 논란이 일자 공식입장을 발표,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고 전했다. 

 

이어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 숍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됐다"면서 "타투숍 지인들, 거제도 지인들과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 그 내용이 왜곡돼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소속사는 CCTV 유출, 불법 촬영 여부 등에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로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12일부터 지난 17일까지 장기휴가를 보낸 바 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