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가스총 소지한 20대 음주 난폭운전… 경찰 격투 끝에 검거

심야 25분간 부산 도심서 도주극…"가족과 다툰 뒤 홧김에"

연합뉴스

입력 2019-09-17 08:52: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가족과 다툼을 한 뒤 흉기 등을 소지한 채 음주 상태로 부산 도심에서 난폭 운전을 한 20대가 경찰과 격투 끝에 검거됐다.

17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40분께 수영구 한 주택에서 A(22) 씨가 가족과 다툰 뒤 삼단봉, 가스총, 칼 등을 소지한 채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도로로 나갔다.

당시 A 씨는 술을 마신 상태로 혈중알코올농도가 0.075%, 면허 정지 수준인 상태였다.

가족 신고를 받은 경찰은 A 씨 차량을 추적하기 시작했다.

A 씨는 경찰을 따돌리며 부산 남구·해운대구 일대에서 차선을 넘나드는 난폭음주 운전을 25분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순찰차 2대가 일부 파손되기도 했다.

A 씨 도주극은 예상 길목을 가로막고 있던 경찰 차량에 막혀 끝났다.

A 씨는 검거 직전 차 안에서 흉기를 휘두르며 경찰관을 위협하고 자기 손목을 긋는 등 자해하기도 했다.

경찰은 테이저건을 쏴 A 씨를 제압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가족과 다툰 뒤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흉기, 삼단봉, 가스총 등은 평소 호신용으로 가지고 있던 것이며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들고나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특수공무집행방해, 음주운전 등 혐의로 A 씨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