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돼지 없었고 남은 음식물도 안줬는데…ASF 발생 원인 '갸우뚱'

한강 하구로부터 2∼3㎞ 떨어져…"역학조사 진행 중"

연합뉴스

입력 2019-09-17 10:23: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1701001135400055582.jpg
'파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발표하는 김현수 장관
(세종=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7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국내에서 처음으로 파주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결과와 예방조치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2019.9.17
zj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7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진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발생 원인이 여러 각도에서 의문을 던지고 있다.

경기도 파주의 ASF 발생 농장의 환경은 ASF를 발병시키는 것으로 알려진 몇 가지 조건에 부합하지 않기 때문이다.

농림축산식품부도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정밀 역학조사에 나섰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경기도 파주에 있는 발생 농장 주변 3㎞ 이내에는 다른 돼지 농장이 없다.

이 농장은 어미돼지(모돈)로부터 어린 돼지(자동)를 생산하는 농장으로, 어린 돼지가 생후 10주가량이 되면 가족이 운영하는 비육 농장 2곳으로 돼지를 옮겨왔다.

일반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발생 원인으로는 ▲바이러스가 들어 있는 남은 음식물을 먹이거나 ▲농장 관계자가 발병국을 다녀왔거나 ▲야생 멧돼지가 바이러스를 옮기는 경우 등이 지목돼왔다.

그러나 이번 국내 사례의 경우, 그 어떤 경우도 들어맞지 않는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지금으로서는 눈에 드러난 발생 경로를 우리들이 당장 확인하지는 못했다"며 "그래서 오늘(17일) 아침부터 역학조사반을 투입해 정밀검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의 농장은 창문이 없이 완전히 밀폐된 형태의 '무창'(無窓) 농장으로, 외부에서 멧돼지의 출입이 차단돼 있다.

농장주가 최근 해외여행을 다녀온 사실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 농장은 업체에서 사료를 공급받아 돼지에게 먹이고 있어, 남은 음식물을 급여하지도 않았다.

농장에서는 외국인 노동자를 4명 쓰고 있지만, 이들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국이 아닌 네팔 출신이다. 이들은 최근 외국을 다녀온 일도 없다고 한다.

2019091701001135400055581.jpg
파주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17일 경기도 파주시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2019.9.17
andphotod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일각에서는 올해 5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북한과의 관련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이번 국내 발생 농장이 '상대적으로' 북한과 가까운 접경 지역인 경기도 파주이기도 하다.

그러나 농식품부가 파주를 포함한 접경지역 14곳을 대상으로 올해 6월 혈청검사를 벌였을 때는 아무런 이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또 경기도 파주가 북한과 가까운 지역이기는 하지만 해당 농장은 DMZ로부터는 상당히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휴전선 지역은 우리 군이 '철통방어'를 펼치는 데다가 철책이 꼼꼼하게 들어서 있어 덩치가 큰 멧돼지가 남북을 오가기는 사실상 어렵다는 시각이 많았다.

해당 농장은 한강 하구로부터는 2∼3㎞ 거리인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우리나라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유입된 원인은 정부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와야 가늠할 수 있을 전망이다.

김현수 장관은 "앞으로 양돈 농가에 남은 음식물 반입을 전면 금지하고,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해 접경지역 14개 시·군의 야생 멧돼지 개체 수 조절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