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샤이저, 류현진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가능성 점쳐 "시즌 전체를 보라"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9-17 11:31: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1701001146900056151.jpg
LA다저스의 전설적인 투수 오렐 허샤이저 스포츠넷LA 해설자가 류현진을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수상자로 점쳤다. 사진은 역투하는 류현진. /AP=연합뉴스

LA다저스의 전설적인 투수 오렐 허샤이저 스포츠넷LA 해설자가 류현진을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수상자로 점쳤다.

허샤이저는 "시즌 전체를 보라. 류현진이 (제이컵 디그롬보다) 더 나은 시즌을 보냈다는 걸 알 수 있다"고 했다.

미국 TMZ닷컴은 17일(한국시간) 허샤이저와의 기습 인터뷰 영상을 올렸다.

TMZ닷컴은 허샤이저에게 다가가 "누가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받을까"라며 류현진의 사이영상 가능성을 직설적으로 물었다.

허샤이저는 주저하지 않고 "당연히 류현진"이라며 "내 마음과 심장이 그렇게 말한다. 류현진이 사이영상을 받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류현진은 NL 사이영상 레이스에서 독주하는 듯했지만, 8월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부터 9월 5일 콜로라도 로키스전까지 4경기 연속 부진한 투구를 했다.

류현진은 짧은 휴식을 취한 뒤 9월 15일 뉴욕 메츠전에 등판해 7이닝 2피안타 무실점의 호투를 펼쳐 우려를 씻어냈지만, NL 사이영상 수상은 확신할 수 없다.

류현진이 주춤한 사이 디그롬(메츠)이 호투를 거듭했다.

류현진은 12승 5패 평균자책점 2.35를 기록 중이다.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고 다승은 NL 공동 9위다.

디그롬은 9승 8패 평균자책점 2.61을 올렸다. 평균자책점 NL 3위로 류현진에게 밀리지만, 삼진 239개를 잡아 이 부문 1위를 질주하고 있다. 190이닝(NL 3위)을 던져 168⅔이닝(NL 16위)을 소화한 류현진을 앞서고 있기도 하다.

허샤이저는 "류현진의 짧은 슬럼프 기간만 보지 말고, 전체 시즌을 보라. 그러면 류현진이 더 나은 시즌을 보내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고 류현진을 두둔했다.

허샤이저는 204승 150패 평균자책점 3.48을 기록한 전설적인 투수다. 전성기를 다저스에서 보냈고, 1988년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NL 사이영상,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 월드시리즈 MVP를 석권했다.

류현진의 NL 사이영상 수상을 응원한 허샤이저는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은 확신하지 못했다.

그는 "포스트시즌은 실제 경기를 치르기 전에는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라고 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