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강경화·김현종 언쟁보도는 확대해석, 갈등 크지 않다"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9-17 13:47: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1701001153000056531.jpg
사진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부터 26일까지 미국 뉴욕을 방문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방미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밝히는 모습. /연합뉴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7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사이에서 언쟁이 있었다는 언론 보도에 "외교부와 안보실 사이에서 충돌이나 갈등이 심하지 않다"고 밝혔다.

앞서 강 장관은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순방 당시) 김 차장과 다툰 적이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다"라고 답했다.

언론에서는 이를 두고 청와대와 외교부 사이의 껄끄러운 기류가 강 장관과 김 차장 간 언쟁의 원인이 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됐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이번 언쟁이 청와대가 외교부와 논의를 하지 않는다는 이른바 강 장관 패싱과도 연관이 있느냐'는 물음에 "일을 하다 보면 조금씩 이견이 있을 수 있으나 보도에서 나오듯 서로 의견이 달라 같이 일할 수 없는 상황은 전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기사를 보면서 너무 확대해석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외교부와 안보실 사이에 협의와 논의가 굉장히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며 "안보실은 외교부 없이, 외교부는 안보실 없이 일을 진행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KBS 시사기획 창 - 태양광 사업 복마전' 방송에 대한 언론중재위원회 결정과 관련해 조선일보가 잘못된 보도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조선일보는 '청와대가 지난 6월 해당 방송에 정정·사과보도 신청을 했으나, 중재위는 이 요청을 모두 기각했다. 다만 청와대 입장을 전달하는 반론 보도만 일부 받아들였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에 대해 고 대변인은 "일단 청와대는 정정·사과 보도가 아닌 정정·반론 보도를 신청한 것이다. 사실관계가 잘못됐다"며 "중재위 역시 이를 기각한 것이 아니라 직권조정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반박했다.

고 대변인은 "언론중재법에 따르면 기각은 신청인의 주장이 이유가 없을 때, 직권조정은 당사자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거나 신청인의 주장이 이유가 있을 때 내려지는 결정"이라며 "기각과 직권조정 결정은 엄연히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선일보가) 이 차이를 몰랐던 것이라며 무지의 소치일 것이며, 만약 차이를 알고서도 기각이라고 쓴 것이라면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는 것과 뭐가 다른가"라고 비판했다.

또한 고 대변인은 이날 한겨레신문이 '대통령 제2 집무실을 세종시에 설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한 것에 "현재 결정된 바 없으며, 논의 중인 사안"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의 휴양지였던 저도가 국민들에게 시범 개방된 것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국민과 한 약속을 지킨 것이자, 국민과 늘 함께하겠다는 국정철학이 담긴 것이기도 하다"며 "남해의 아름다운 절경을 국민도 함께 누리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