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츠부르크 헹크]황희찬 챔피언스리그 데뷔전 1골 2도움, '평점 10'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9-18 09:01: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1801001226200059941.jpg
'황소'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 무대에서 1골 2도움으로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AP=연합뉴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 데뷔전에서 멀티 공격포인트를 작성한 '황소'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최고 평점을 따내며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잘츠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헹크(벨기에)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1차전 홈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면서 1골 2도움을 기록했다.

황희찬은 UEFA 유로파리그 본선과 UEFA 챔피언스리그 예선은 경험해봤지만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는 처음이었다.

엘링 홀란드와 투톱 스트라이커로 나선 황희찬은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전의 긴장감을 이겨내고 멀티 공격포인트를 달성하는 최고의 활약을 보여줬다.

영국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가 끝난 뒤 황희찬에게 양 팀을 통틀어 최고점인 평점 10을 매겼다. 해트트릭을 달성한 홀란드(평점 9.5)보다 높은 '만점 평점'이었다.

또 다른 축구전문 사이트 '소파스코어닷컴'(sofascore.com)도 황희찬에게 양 팀을 합쳐 최고인 평점 9.6을 줄 정도로 인상적인 활약이었다.

황희찬은 득점뿐만 아니라 '특급 도우미'로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전반 34분 특유의 강한 몸싸움으로 상대 수비수의 견제를 이겨내고 홀란드의 추가골을 도왔고, 후반 45분에는 상대 수비수를 맞고 흐른 볼을 따내 홀란드의 해트트릭을 완성해줬다.

득점 장면도 깔끔했다. 황희찬은 전반 36분 후방에서 볼이 투입되자 상대 수비수 사이를 꿰뚫고 쇄도해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하게 득점포를 꽂아 챔피언스리그 본선 데뷔전에서 골을 기록했다.

황희찬은 벤투호의 9월 A매치 원정 2연전에서는 부진했다. 조지아와 평가전에서는 3-5-2 전술의 오른쪽 윙백으로 나서 부진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결국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1차전에서는 결장했다.

그간 벤투호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여줬던 황희찬은 소속팀에 복귀한 뒤 투톱 스트라이커로 나서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1골 2도움을 추가한 황희찬은 이번 시즌 5골 9도움(정규리그 4골 6도움·컵대회 1도움·UCL 1골 2도움)을 쌓았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