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치고 해외도주 대기업 연구원 구속…47명에 1억8천만원 편취

여자친구·지인 돈까지 뜯어내…9개월 만에 강제송환

연합뉴스

입력 2019-09-18 09:48: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기업 연구원 신분을 악용해 인터넷에서 억대 물품사기 행각을 벌이고, 여자친구와 지인 돈까지 가로챈 뒤 외국으로 도주했던 30대 남성이 결국 철창신세가 됐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수사를 받던 중 미국으로 도주한 전직 국내 대기업 연구원 홍모(31) 씨를 구속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홍씨는 지난해 5∼11월 인터넷 중고거래 카페에 '가전제품을 직원가로 저렴하게 사주겠다'는 글을 올린 뒤 47명으로부터 1억8천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그는 이 과정에서 피해자들을 안심시키고자 자신의 사원증이나 명함 등을 찍어 메신저로 보내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자신이 다니던 기업 대리점에 전화를 걸어 신분을 밝히고 2천500만원 상당의 가전제품을 주문해 일부 구매자에게는 물품을 보내기도 했다. 그러나 대금은 치르지 않아 대리점도 피해를 봤다.

그는 여자친구를 상대로도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 8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여자친구 A씨에게 "미용사업에 투자해 수익을 내고 있는데 회사의 겸직 감시로 대출을 받을 수 없다. 투자금을 회수하면 결혼하자"는 등의 거짓말로 25차례에 걸쳐 A씨로부터 6천200여만원을 송금받았다.

이밖에도 A씨 명의의 신용카드를 넘겨받아 중고 컴퓨터 판매업자와 짜고 '카드깡' 수법으로 4천600여만원 상당의 현금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홍씨는 다른 지인 2명을 상대로도 비슷한 범행을 저질러 7천200여만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던 홍씨는 지난해 12월 돌연 미국으로 출국했다. 경찰은 홍씨의 여권을 무효화하고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를 통해 적색수배했다.

홍씨는 이달 미국 당국에 붙잡혀 국내로 송환돼 지난 11일 인천공항에서 경찰에 체포된 뒤 구속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