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슈아 웡, 美 의회 청문회장서 '홍콩인권법' 촉구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9-18 13:46:5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1801001258800061551.jpg
조슈아 웡. /홍콩AP=연합뉴스

홍콩 시위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시위 주역 중 한 명인 조슈아 웡이 미국 의회에서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1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은 전날 미 의회 산하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의 통과를 촉구했다.

조슈아 웡은 "2019년은 역사의 분수령으로, 지금이야말로 미국 의회가 홍콩 인권민주주의법안을 통과시킬 때"라며 "중국은 홍콩의 자치권을 약화하고 있지만, 중국은 이 자유로운 사회를 통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홍콩의 사회정치적 정체성을 빼앗으면서 홍콩으로부터 모든 경제적 이익을 거두고 있다"고 비난했다.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은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는 내용을 담았다. 홍콩은 중국과 달리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미국의 특별대우를 받고 있다.

이 법안은 홍콩의 기본적 자유를 억압한 데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 미국 비자 발급을 금지하고 자산을 동결하는 내용도 담았다.

조슈아 웡은 12살에 운동가로 활동을 시작해 2014년 대규모 민주화 시위 '우산 혁명'의 주역으로 떠오른 홍콩의 저명한 청년 민주화 운동가로, 송환법 반대 시위에도 활발하게 참여하고 있다.

청문회에 참석한 반중국 성향 가수 데니스 호는 "이번 홍콩 시위는 전 세계의 싸움으로, 우리가 소중히 여기는 보편적 가치를 지키기 위한 싸움의 최전선에 홍콩이 있다"며 "이것은 외국의 간섭에 대한 호소가 아니라, 민주주의를 위한 호소"라고 주장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