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메시보다 발롱도르 더 받을 자격 있다고 생각"

양형종 기자

입력 2019-09-18 16:05: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asdf.jpg
호날두 /AP=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스스로 '라이벌'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보다 더 많은 발롱도르를 받을 자격이 있다고 밝혔다.

호날두는 17일(현지시간) 영국 ITV 방송 진행자인 피어스 모건과의 인터뷰에서 "메시보다 우위에 있으려면 6~8개의 발롱도르를 가져야 한다"라며 "꼭 그러고 싶고, 그럴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호날두와 메시는 지난 2008년부터 지금까지 5차례씩 발롱도르를 나눠가졌다. 지난해에 레알 마드리드의 루카 모드리치가 유일하게 양강 구도를 깨며 수상한 바 있다.

호날두는 "메시와 친하지는 않지만 라이벌인 메시 덕분에 내 커리어의 발전에 도움이 됐다"면서 "우리는 15년 동안 선수 생활을 같이하고 있다. 우리는 서로 더 뛰어난 선수가 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기록을 좇지 않는다. 기록이 나를 따라올 뿐"이라며 "나는 성공에 중독돼 있지만 그것이 잘못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동기 부여가 된다. 그렇지 않다면 선수 생활을 그만둬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시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도르트문트와의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1차전에 후반 교체 출전했으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호날두는 19일 AT마드리드와의 경기에서 챔스 첫 골 사냥에 나선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