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영향 김포도시철도 개통행사 취소

김우성 기자

입력 2019-09-18 16:39:1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2313123131.jpg
김포시청사 전경 /김포시 제공

파주와 연천 등 경기북부에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병한 가운데 김포시가 시민이 운집하는 모든 행사를 중단한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김포시는 오는 26일 열릴 예정이던 김포도시철도 개통식을 취소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폐사율이 100%에 이를 정도로 치명적인 전염병인 데다 백신이나 치료약이 없어서 확산을 막지 못하면 국가적인 재앙이 될 수 있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동문체육대회 등 민간자율 행사를 자제 또는 연기하는 등 김포시의 방역행정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포시농업기술센터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조기 차단을 위한 대응에 나섰다. 농기센터는 지난 17일 파주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직후 김포시 관내 돼지의 반출금지 명령을 내린 데 이어 18일에는 관내 전체 20개 돼지농가마다 통제초소를 설치하고 출입자와 차량을 통제·소독하고 있다.

정하영 시장은 "김포시는 행정력을 집중해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돼지열병은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기 때문에 시민 여러분께서 큰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지만, 돼지열병 차단을 위해 발생농가 방문과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 등을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김우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