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키나와서 17호 태풍 '타파' 곧 발생, 한국으로 접근… 주말날씨 비 예보

유송희 기자

입력 2019-09-18 18:14: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91801001299200063871.jpg
열대저압부의 18일 오후 현재 위치 /기상청 제공

일본 오키나와 남쪽에서 곧 태풍이 발생해 한국으로 빠르게 접근할 전망이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필리핀 동쪽 바다에서 발생한 열대저압부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중심기압 1천hPa(헥토파스칼)에 최대 풍속 초속 15m(시속 54㎞)로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5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3㎞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17m 이상을 기록할 경우 태풍으로 발달했다고 본다.

기상청은 "앞으로 28도 이상의 고수온 해역을 통과하면서 저기압 순환이 강해져 24시간 이내에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태풍으로 발달한 이후 대만 인근에서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북동진하며 우리나라로 빠르게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우리나라로 접근할 것으로 보이지만, 일본 규슈나 대한해협을 통과할지 아니면 한반도에 상륙할지 등은 변동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태풍으로 발달할 이 열대저압부는 지난 2016년 가을 남해안을 강타한 태풍 '차바'와 강도와 경로 등이 비슷할 것으로 예측된다.

지난 2016년 9월 28일 태평양에서 발생한 '차바'는 10월 5일 새벽 제주도에 상륙한 뒤 오전에 경남 해안을 관통했다.

기상청은 향후 진로와 무관하게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 규모와 강도가 커 일요일인 22일부터 23일까지 남부지방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

유송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