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규, 양준혁 사생활 사진 언급 "잘 좀하지 그랬냐"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9-19 14:14:0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강병규.jpg
강병규, 양준혁 언급. /연합뉴스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강병규가 동료 야구인 양준혁을 언급했다. 

 

강병규는 19일 자신의 트위터에 "양준혁"이라는 이름과 함께 "양불신. 이리 예상을 했다는 것이지. '잘 좀하지 그랬냐?' 네가 나에게 예전에 했던 말이야"이라고 적었다. 

 

강병규는 두산베어스 전신 OB베어스, SK와이번스에서 선수생활을 시작했다. 그러나 선수노조 결성에 따라 야구협회와의 마찰로 팀에서 방출, 이후 방송인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야구 인터넷 방송 등 활동 중이다.

 

한편 지난 18일 SNS 상에서 '양준혁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강병규222.jpg
강병규 트위터.

 

글쓴이는 "첫만남에 구강성교 강요부터 당신이 몇 년 전 임XX 선수랑 다를 게 없잖아"라며 "뭐를 잘못한건지 감이 안 오신다면서요.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요 잘 봐요"라고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그러나 글쓴이는 현재 본인의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 이후 삭제했다.

이에 양준혁은 "제 잠자는 사진과 글이 게재되면서 굉장한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내용으로 포장되어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라면서 "이번 유포사항과 관련해 변호사를 통해 법적인 절차로 해결하려고 한다. 유명인이기 전에 한 사람으로서 늦은 나이에 좋은 만남을 가지려 하였고 그러한 과정에서 상대방을 만났으나 애초의 느낌과 다르게 만날수록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고 자연스레 멀어지게 됐다"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손원태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