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노출, 아이 돌연사 위험 높인다"

성균관의대 연구팀, 돌연사 영아 454명 대기오염 연관성 분석
"대기오염 심할 땐 실내 공기 정화 노력해야"

연합뉴스

입력 2019-09-19 08:10:5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미세먼지(PM10)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이 만 1세 미만 영아의 돌연사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제시됐다. 미세먼지 노출이 아이의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쳐 갑작스러운 사망에 이르게 했을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추론이다.

성균관대 의과대학 사회의학교실 연구팀(정해관, 황명재, 김종헌)은 2009∼2013년 국내에서 '영아돌연사증후군'으로 사망한 454명(남 253명, 여 201명)을 분석한 결과 대기오염 노출이 영아의 돌연사 위험을 높이는 연관성이 확인됐다고 19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공중보건학 분야 국제학술지 '국제 환경연구·공중보건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9월호에 발표됐다.

영아돌연사증후군은 건강하던 영아(만 1세 미만)가 임상·병리적 이유 없이 갑자기 사망하는 경우를 말한다. 세계적으로 출생아 1천명당 1∼2명꼴로 발생하며 연간 2만2천명이 영아돌연사증후군에 의해 숨지는 것으로 추정된다.

위험 요인으로는 임신 중 흡연, 간접흡연, 엎어 재우거나 옆으로 재우기, 모유를 안 먹인 경우, 저체중아, 조산아, 부모 음주 등이 거론된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 영아의 사망일 전후 2주일간의 대기오염 농도를 추적해 영아돌연사증후군 발생 위험비를 산출했다.

그 결과 사망 2일 전의 미세먼지 농도가 27.8㎍/㎥ 증가했을 때 영아 돌연사 발생 위험은 1.14배 증가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또 일산화탄소(CO)도 사망 하루 전 농도가 215.8ppb 증가했을 경우 영아 돌연사 발생 위험을 1.20배 높이는 요인이었다.

대기오염에 따른 영아돌연사증후군 발생 위험은 남아보다 여아에서, 정상 체중아보다 저체중아 및 조산아(이른둥이)에서, 1∼2개월 영아보다 3∼11개월 영아에서 더 컸다.

35세 미만 임신부만 보면, 고농도의 이산화질소(NO2)와 일산화탄소(CO)에 노출됐을 때 영아돌연사증후군 발생 위험은 각각 1.93배, 1.62배에 달했다. 다만, 이런 위험은 35세 이상 고령 임신에서 더 높아지지는 않았다.

연구팀은 대기오염과 영아돌연사증후군의 연관성이 확인된 것은 세계적으로 영국에서 보고된 이후 이번이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정해관 교수는 "영아 돌연사를 예방하려면 임신 중 흡연이나 간접흡연을 피하고, 출산 후에는 모유를 먹이면서 아이의 잠자리 자세교정에 주의해야 한다"면서 "이와 함께 미세먼지와 이산화질소, 일산화탄소 등으로 대기오염이 심할 때는 실내 공기 오염에 관해서도 관심을 갖고 공기 정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연합뉴스